채식정보 | Posted by 비건 2009.03.23 18:58

생식의 이로움


인류 최대의 건강혁명,
생식요법


생식은 살아있는
식사입니다.


생식에는 씨눈이 살아있습니다.
생식이 자연의 생명이 살아있는 식사가 되는 첫 번째 비밀은 바로 씨눈에 있습니다. 씨눈은 싹을 틔우는 곳, 생명을 돋아나게 하는 곳입니다. 하지만 이 씨눈은 곡물을 도정할 때 제거됩니다. 쌀의 경우 현미는 씨눈을 포함하고 있지만 백미는 씨눈이 제거된 것이지요. 실제로 현미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씨눈에 66%, 쌀겨에 29% 분포하고 있으며, 반면 백미는 씨눈과 쌀겨가 제거되어 있어 비타민과 미네랄은 단 5%에 불과합니다. 백미와 현미의 영양소 함량을 비교해보아도 섬유소와 각종 비타민, 미네랄 등이 백미에 비해 현미에 훨씬 많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진짜 자연의 살아있는 생명을 섭취하기 위해서는 곡류는 도정하지 않은 통곡식째로 섭취해야 합니다. 통곡식만이 생명의 싹인 씨눈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생식에는
엽록소가 살아있습니다.

식물의 잎이나 줄기가 초록색을 띠는 것은 엽록소 때문입니다. 엽록소는 식물이 스스로 영양분을 생산하는 녹색공장입니다. 푸른 잎사귀를 태양을 향해 펼쳐 놓기만 하면 식물은 광합성 작용에 의해 포도당을 만들고 단백질도 만들고 비타민도 만드는 등 스스로 영양소를 만들어내어 독자적으로 생명을 만들므로 엽록소는 식물에 있어서 생명을 만드는 아주 중요한 성분입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생선이나 육류의 조리과정 중에 발생하는 변이원들을 단순히 녹색채소를 함께 먹는 것만으로도 간단히 억제할 수 있는 데는 엽록소가 효과적인 방어물질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엽록소는 다른 색소에 비해 조리과정에서 열에 의해 쉽게 파괴됩니다. 예를 들어 녹색채소를 물에 데치면 푸른 물이 우러나오는데 이는 엽록소가 침출되어 물을 푸르게 물들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엽록소를 그대로 섭취하고 싶다면 녹색채소는 물에 데치거나 열을 가하기보다는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더 바람직합니다. 그래야 생명이 살아있는 식사가 될 수 있습니다.


생식에는 효소가 살아있습니다.

효소는 생명의 탄생에서부터 성장, 유지, 소멸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관여하는 필수 생명물질입니다. 몸 속에서 일어나는 모든 화학반응 속도를 빠르게 하는 물질이요, 촉매입니다. 그런데 효소는 나이를 먹으면서 체내에서의 생산이 감소되고, 스트레스를 받게 된다든지 환경오염이 심할수록 체내에서의 효소 필요량은 많아져서 현대인은 효소가 부족해지기 쉽습니다. 생식은 그 자체에 효소가 풍부합니다. 그러나 가공, 정제, 조리과정에서 식품 자체가 가지고 있는 효소가 없어질 수 있습니다. 효소는 열에 아주 쉽게 파괴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먹는 식사, 화식은 대부분이 가열, 조리, 가공했기 때문에 효소가 부족한 식사가 됩니다. 효소가 파괴되지 않은, 효소가 살아있는 생식을 하게 되면 풍부한 식품 내 효소가 체내 효소를 절약시켜서 체내 대사가 원활해지고 유독물질이나 노폐물이 생성되지 않도록 해줍니다. 뿐만 아니라 생식을 하면 효소의 보조인자인 비타민과 미네랄도 충분히 섭취하게 되므로 효소의 생성도 쉽게 됩니다.


생식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합니다

식이섬유는 인체의 훌륭한 청소부입니다. 체내의 나쁜 노폐물, 독소물질을 흡착하여 배설시키고 혈중 콜레스테롤, 중금속 농도를 감소시킵니다. 또한 물을 흡수하는 보수성이 높아서 소화관 내에서 스펀지처럼 팽창한 식이섬유가 흡착, 음식물 소화기간을 단축시켜서 그만큼 발암물질이 장관 내에서 체류하는 시간이 줄어들게 되므로 질병을 예방하는 효과까지 있습니다. 식이섬유는 식물성 식품을 통해 섭취할 수 있으며 가공식품을 통해서는 섭취하기 힘듭니다. 특히 섬유질은 도정하지 않은 통곡식에 많으며 채소류, 버섯류, 해조류에 많이 들어있습니다. 또한 과일은 껍질째 먹는 것이 섬유질을 많이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이며 가열한 경우보다는 생식으로 섭취할 경우 섬유소를 더 많이 섭취할 수 있습니다.


생식에는 식물성 생리활성영양소
파이토뉴트리언트가 살아있습니다.

물만이 가지고 있는 영양소라는 뜻의 파이토뉴트리언트(phytonutrient)는 건강을 유지하고 질병에 대한 자연방어력을 부여하는 예방의학적 영양소입니다. 알려진 물질로는 당근의 베타카로틴, 토마토의 라이코펜, 콩의 이소플라본, 녹차의 카테친 성분 등입니다. 파이토뉴트리언트는 활성산소, 곤충,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으로부터 식물 스스로를 방어, 생명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며 항산화제로 작용하여 암, 심장병, 노화를 억제하는 미지의 면역물질인 셈입니다. 파이토뉴트리언트는 신선한 식품일수록, 식품 전체를 먹을수록 효과적입니다. 물론 식물성 식품만이 파이토뉴트리언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파이토뉴트리언트를 가장 많이 먹을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생채식입니다.


생식에는 비타민이 풍부합니다.

비타민은 음식물을 에너지로 전환시켜 인간의 성장, 활력, 질병예방 등과 같은 생명현상을 유지해주는 일꾼으로 생명과 활기를 주는 물질입니다. 비타민은 모든 천연식품 속에 들어 있어서 자연식품만 섭취하면 비타민이 부족할 까닭이 없지만 현대인들의 식사형태는 가공, 조리과정에서 비타민이 많이 파괴되어 비타민이 부족한 식사를 하기 때문에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할 기회가 적습니다. 비타민은 종류에 따라 그 안정성에 큰 차이를 나타냅니다. 특히 비타민 C와 B1, 엽산은 식품을 조리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정도가 파괴됩니다. 지용성 비타민도 수용성에 비해서는 안정하지만 산소와 접촉한다든지 고온으로 처리하면 일부 파괴됩니다.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을 모두 섭취하고자 한다면 식품을 가열하거나 조리하지 않고 통째로 생식형태로 섭취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생식을 하는 것만이 우리에게 필요한 비타민을 모두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이며 이를 가장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셈입니다.

출처 : http://cafe.naver.com/vegesoulfood/29

댓글을 달아 주세요